정치사 회 명품교육 -스포츠문화 예술 행 정사건.사고
전체기사
편집  2017.10.19 [03:03]
정치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젙移
강경화 외교 "北 추가도발 가능성 높아..전쟁 막아야"
美 싱크탱크 CSIS 강연 "긴장고조, 군사충돌 방지 위한 안정적 상황관리 필수"
 
박종구 대표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북한이 추가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인다"며 "한미 양국이 안정적 상황관리로 우발적 군사충돌을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 박종구 대표기자
         

강 장관은 25일(현지시간) 아산정책연구원과 미국의 싱크탱크인 국제전략문제연구소(CSIS)가 공동 주최한 세미나에 참석해 '한미동맹과 북핵문제'를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섰다.  기조연설에서 강경화 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능력은 당초 예상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진전되고 있으며, 미 대륙을 겨냥할 수 있는 핵탄두를 탑재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확보 목표에 빠르게 접근해 가고 있는 것을 보인다"고 말했다.



▲     © 박종구 대표기자


강 장관은 이어 "북한이 추가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인다"며 "통제불능 상태로 빠뜨릴 수 있는 추가적 긴장고조나 우발적 군사충돌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한미가 경각심을 갖고 안정적으로 상황을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 박종구 대표기자


그러면서 "한반도에서 다시는 전쟁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 전쟁의 후과는 한반도뿐 아니라 동북아, 그리고 전세계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미국 국민들도 외교적 해법을 찬성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     © 박종구 대표기자
 

강 장관은 "북한은 추가 도발을 중단해 행로를 바꿔야 한다"며, "우리 정부가 제안한 2개의 남북 접촉 구상에 호응해 남북 화해와 한반도에서의 항구적 평화를 위한 걸음을 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     © 박종구 대표기자


한편 강경화 장관은 "북한에 대한 압박과 제재는 필요하지만 충분치는 않다"며 "강력한 억지력이 동반되어야 한다"고 말해 한미 연합방위태세 강화를 강조하기도 했다. 또 한미일 공조와 중국과 러시아의 협력 견인을 위한 지속적 관여를 통해 북한 비핵화를 평화적으로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     © 박종구 대표기자


기조연설에 이어 강 장관은 빅터 차 CSIS 한국석좌의 사회로,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국무장관과 대담을 갖고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강 장관은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자신의 머리 색깔을 놓고 벌어진 일화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     © 박종구 대표기자


강 장관은 "한 연세 드신 국회의원이 연단에서 내 머리에 대해 언급하면서 질문을 시작했고, 이는 그 의원과 연단 아래 여성 의원들 간에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면서 "그래서 질문과 답변을 할 시간이 없었다. 부끄러운 일이고 귀중한 시간 낭비라고 생각했다"고 당시 소회를 밝혔다


기사입력: 2017/09/26 [14:12]  최종편집: ⓒ 상주조은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청소년 보호 책임자-박종구
경북 상주시 삼백로 164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북아00008호] 한국인터넷신문방송기자협회 회원사
http://ww.sjgbs.kr
사업자등록번호 :817-44-00187
최초 등록일 2005년 11월 7일
제보전화 : HP 010-4428-6000. TEL : ,054-535-0044. FAX : 054-536-0044
http://sjgn.kr =======한글도메인 사용(상주조은방송)======
E-mail : 6000korea@hanmail.net 발행인 겸 편집인 : 박종구
상주조은방송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고 있으며, 무단 전재, 복사 등을 금 합니다.